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고도의 참수행 도서

  • 참수행 1부
  • 참수행 2부
  • 참수행 3부
  • 서평 자료
  • 도서 구입
참수행 2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 참수행이란 수행(修行)을 실천(행 : 行)으로 시작도 없고 끝이 없는 원래적서부터 지금까지의  나 자신이 전생에 실제 동물과 사람으로 삶을

   살아왔던 모습과 영의 세계의 모습을 캐고 들어가는  공부이다. 그러므로서 여태껏의 본마음 속에 담겨 있는 나의 성격과 습성의 형성과 참나

   (我 : 선악)에 실체의 내 모습을 바로 보고 바로 알고 바로 행(行)함으로서 참삶의 이치(理致)와 진리(眞理)를 깨우치고 영원하고 영구한 참행

   복을 얻는 것이 참수행이다.

 

◈ 참수행은 수행을 통해서 여태껏 본마음 속에 심어온 선(참행복)은 계속 축적(蓄 積)시키고 내 마음속에 들어 있는 악(불행, 고통)은 소멸 시키

   는 데 참뜻(의미)이 있다. 그러므로서 마음속의 악(惡 )을 소멸하면 소멸한 만큼 세상을 보는 시계(視界)는 더욱 더 밝아지고 선명해지며 현세

   를 살아가는 삶의 이치와 삶의 지혜(참행복)도 자연스레 깨우치게 된다. 나아가 영원하고 영구한 실제몸(원래몸)의 심안(心眼 : 정신세계)은

   자연적으로 밝아지고 선명해 지는 것이다. 이러므로서 짧은 순간의 한생(一生)인 현세에 지내는 동안이라도 마음은 항상 즐거움과 편안함 속

   에 행복하게 살아가는 방법을 알게 된다.

 

◈ 참수행이란 여태껏(원래적서부터 지금까지)의 수수께끼인 내 존재(存在)의 형성(形成)과 나로 인해 일어났던 전생(선과악)의 모든 일들 뿐 아

   니라 생로병사(生老 病死)의 큰 뜻(의미)을 깨우치는데에 목적도 있다. 또한 나 자신도 동물과 사람으로 수도 없이 반복적으로 태어나 불행과

   고통의 연속적인 윤회(輪廻)를 벗어나지 못하고 틀속에 갇힌 나 자신을 완전히 벗어나는 데에 있다. 그러므로서 자유 속에서 나만의 정신세계

   를 내 마음대로 펼쳐 나가면서 초월적(마음적) 정신적 참행복 속에 삶을 살아가는 큰 뜻이 참수행인 것이다.

 

◈ 수양(修養)은 원래적서부터 지금까지의 나 자신이 삶을 살아 왔던 근원(根源)적인 뿌리도 모르는 체 작고적은 육체(두뇌 : 생각)에 담겨 있는

   각자의 관념 가지고 모든 것(선, 악)을 분별하고 판단하며 덕(德)을 쌓아가는 것이다.

 

◈ 수양(修養)은 의식세계인 현세의 일로서 나의 본마음 속을 캐고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자기가  가지고 있는 현세에 지내왔던 각자의 관념과   

   생각에서 옳고 그름을 판단하고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본마음 속에 담겨 있는 지혜(참행복)를 키우는 것이 아니라 작고적은 육체(두뇌) 가지

   고 모든 것을 판단하고 분별함으로써 세상을 보는 시계(視界)도 좁아진다. 그러므로 시계(視界)가 좁으면 좁을수록 삶(생활)의 이치도 모르게

   되고 자연히 아집(我執)까지 생기게 되어 매우 위험하고 위태로운 삶을 살아가는 것이 수양(修養)이다.

 

위의 내용은 고도의 참수행중에서 간략하나마 간단히 수록한 것입니다.

 

고도의 참수행인에게 배움으로써 참길을 찾고 인위적인 노력과 병행하여 열심히 수행을 하게 된다면 참행복이 찾아오는 것입니다.

모든 초기 수행인들은 깊이 인식하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 도란 무엇인가 】 정각사 2007.08.01 7761
4 【 현상과 상태 】 정각사 2007.08.01 6676
3 【 본마음의 선,악의 느낌, 감각(감정)이란 무엇인가 】 정각사 2007.08.01 7288
» 【 참수행과 수양 】 정각사 2007.08.01 7257
1 【 귀신의 세계 】 정각사 2007.08.01 7866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