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고도의 참수행 도서

  • 참수행 1부
  • 참수행 2부
  • 참수행 3부
  • 서평 자료
  • 도서 구입
참수행 1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어렸을 때부터 사람 사는 모습을 보면서 이상하고 신기하게 보았던 시절이 있었다. 어느 사람들은 생활상이 무척 어려운 데도 나름대로 행복하게 삶을 사는 모습을 보았으며, 어떤 사람들은 생활상이 부유한데도 매일 서로 다투고 싸우는 모습들을 많이 보면서 같은 사람인데도 저렇게 전혀 다른 삶을 사는 것인가 하고 깊이 생각을 할 때가 많았었다.  
    
성장을 해가면서 나름대로 인간의 사는 모습을 이상하리 만치 유심히 관찰하는 버릇이 생겼으며  삶의 의미가 무엇이고 참행복과 참삶은 없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나지를 않았다.  
    
조그마한 일을 가지고 서로 다투며 싸우는 것을 보게도 되었고 나름대로 인간사에서는 큰 위기의 일인데도 침착하게 대처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사람 사는 모습들이 결과적으로 천차만별이라는 것을 느끼게 되면서 편한 마음으로 사람들을 대하고 편하고 행복하게 욕심 부리지 않고 사는 것이 행복한 삶이고 참삶이 아닌가하는 생각을 굳게 가지게 되었다.  
    
그후에 삶의 의미(뜻)를 풀기 위해서 산이나 사찰 여기저기 한참 다니던 때의 일이다. 이상하게도 내 몸속 깊은 곳에 행복과 불행이 있다는 것이 굳어지기 시작하였다. 생각이란 육체에서 나오는 것이나 생각을 할 수 있는 원천은 어디에 있을까 하고 깊이 파고들었던 일도 있었으며 그 원천을 캐어 내면 무엇인가 풀리지 않을까 하고 내 머릿속에 한참 혼란을 일으키고 이 생각 저 생각으로 꽉 차 있었다.  어찌 보면 허황된 생각이 깊이 자리잡고 있었던 모양이다.    
    
그러던 중 내 마음속에 해결 할 수 있는 그 무엇이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을 즈음에 추운 겨울이 닥쳐왔다. 이 추위에 자생력이나 강하게 길러야 되겠다고 다짐하면서 오랜 숙원이 풀리기를 바랄  뿐이였다. 매서운 산바람이 불 때는 바람을 막기 위해서 움푹 파진 웅덩이 속에서 일부러 지내기도 하였다. 또 굴속에서 혼자 지내기도 하며 겨울을 지내왔다. 결국에는 내 스스로 풀어야 되는 숙원으로 남을 수밖에 없었다.    
    
얼마나 지났을까 여느 때처럼 마음을 다지고 또 다지면서 반복적으로 또 다지는데 내 자신의 몸속  깊은 곳에 강하게 와 닿는 그 무엇에 빠져들어 있음을 느꼈다. 온몸의 힘은 어떻게 할 줄 모를 정도로 넘쳤으며 생전 느껴보지 못한 그야말로 초월적인 강력한 힘이었다. 이 순간은 무엇이라 표현 할 수 없는 한마디로 초월적인 행복감이었다. 그러다 보니 여태껏 먹지도 않고 정신없이 참삶 (참행복)을 찾겠다고 나선 것이 너무 오랫동안 배고픔도 모른 체 다니질 않았던가. 가만히 날짜를 계산해 보니 40일 이상을 먹지도 않고 배고픔도 잊은 채 열중하며 여기저기를 다녔던 것이다.

 

그제서야 나도 놀라서 한참을 멍하니 있으면서 생각을 깊이 하게 되니 이 원천적인 힘은 내 육신의 배고픔보다는 더 큰 목적에 큰 비중이 있어 갈구했던 것이 내 마음속에 깊이 들어가 마음이 육신을 잡았 던 것을 시간이 조금 흘러서 확실히 알게 되었다. 몸이 아팠을 때에도 내 자신의 마음을 다지면서 낫는다는 확신을 몇 번 가지면 나도 모르게 몸속 깊숙이 심취하게 되며 스스로 아팠던 부위가 감쪽 같이 낫는 것을 여러 차례 경험해 왔었다. 이때부터 확고하게 자리잡은 것은 마음이 육체를 다스릴 수 있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이것이 기초적인 시발(始發)이 된 것이다.    
    
지금까지 수행을 하면서 남달리 특이하였던 점은 참나(我) 속에 모든 것이 있다고 생각을 깊이 하였던 바이다. 내 몸속에 보이지 않는 깊은 속에 모든 행복과 불행이 있을 것 같은 느낌을 받았었다는 점이다.  
    
정도의 길을 찾아서 무수한 많은 사람들을 만나 보았었으며 정도를 찾고 난 후에도 내 마음속의 악에 많은 시달림을 받아 왔던 것을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과 환희에 한참동안 젖어 있었다. 이때부터는 생각이 아닌 마음을 가지고 수행에 들어가면 바로 심안(心眼)의 눈이 열리고 마음을 먹고 가지고 들어간 목적이 아주 뚜렷하고 너무 선명하게 보이며 이 기쁨을 필설로 표현을 못하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그후 날이 가면 갈수록 크게 향상되어 무엇이든 마음을 먹고 정신세계에 들어가면 자연적으로 심안이 열리고 원하는 모든 것을 보고 비물질계(정신세계와 영의세계)의 엄청나고 큰 세상의 존재도 알 수 있고 훤히 뚜렷하고 선명하게 볼 수 있으며 초월적 참삶과 초월적 참행복을 이미 알고 초월적 초자연적(정신적) 삶을 살아가고 있다.   

 

위의 내용은 고도의 참수행중에서 간략하나마 간단히 수록한 것입니다.

 

고도의 참수행인에게 배움으로써 참길을 찾고 인위적인 노력과 병행하여 열심히 수행을 하게 된다면 참행복이 찾아오는 것입니다.

모든 초기 수행인들은 깊이 인식하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 고도의 체험담 】 정각사 2007.08.01 7420
7 【 꿈과 참수행... 】 정각사 2007.08.01 6732
6 【 초급 응시.... 】 정각사 2007.08.01 6471
5 【 저승과 이승 】 정각사 2007.08.01 6402
4 【 참삶의 이치..】 정각사 2007.08.01 5699
3 【 정도의 의미... 】 정각사 2007.08.01 5220
2 【용의 존재와 꿈.. 】 정각사 2007.08.01 6159
1 【 진정한 깨우침.. 】 정각사 2007.08.01 6321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